인천 남동구, 방역일자리 사업 999명 지원
인천 남동구, 방역일자리 사업 999명 지원
  •  이만복기자
  • 승인 2021.01.0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모집인원 60명 크게 초과

인천 남동구는 ‘2021년 지역 방역일자리 사업’에 당초 모집인원인 60명을 크게 초과한 999명이 지원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 방역강화와 취업 취약계층 고용지원을 위해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업 참여자를 모집했다.

사업유형별 접수현황을 보면 생활방역 분야 42명 모집에 858명 접수로 20.4:1, 사무보조 2명 모집에 32명 접수로 15.5:1, 현장방역 8명 모집에 57명 접수로 7.1:1, 현장조사·점검 8명 모집에 52명 접수로 6.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구는 신청자 소득과 재산, 자격요건 등의 조회를 거쳐 8일 최종 선발자 명단을 구청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각 사업부서에서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선발자는 11일부터 현장에 배치돼 주20~40시간씩 약 5개월간 근무하게 된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근로자들의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