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오소가게 1호점 현판식
안산시 오소가게 1호점 현판식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11.1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첫 장애인 권익옹호 업소 20곳 선정
안산시가 전국 최초로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업소 20개소를 장애인 권익옹호 업소 ‘오소가게’로 선정하고 19일 제1호점 안산연세안과에서 현판식을 갖고 있다.
안산시가 전국 최초로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업소 20개소를 장애인 권익옹호 업소 ‘오소가게’로 선정하고 19일 제1호점 안산연세안과에서 현판식을 갖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안산=김성균기자』 안산시가 전국 최초로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업소 20개소를 장애인 권익옹호 업소 ‘오소가게’로 선정하고 19일 제1호점 안산연세안과에서 현판식을 가졌다.

오소가게는 물리적 제약과 편견 등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장애인의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시와 장애인복지관, 꿈꾸는느림보 사회적협동조합 등이 함께 장애인에게 친화적인 환경이 조성된 곳을 ‘장애인 권익옹호업소’로 선정하고 이를 인증하는 브랜드다.

그동안 휠체어 접근 편의시설을 갖춘 우수 업소를 선정하는 사례는 있었지만 정서적인 편의까지 고려해 지자체 차원에서 인증하는 것은 전국 첫 사례다.

시는 올 5월 관계기관과 함께 인증을 위한 원칙을 정립한데 이어 지난달까지 인증 절차를 거쳐 병의원, 음식점, 이·미용실 등 20개 업소를 첫 오소가게로 선정했다.

선정된 업소는 오소가게를 인증하는 현판과 함께 그림으로도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AAC(보완대체의사소통) 도구가 비치되며 경사로 등 편의시설 설치도 지원된다.

이날 1호점 현판식이 열린 안산연세안과는 2012년 2월 개원해 안산시 저소득층 아동진료 지원협약 및 한국농아인협회 안산시지회 진료협약을 체결해 지역사회를 돕고 있으며 의료진이 발달장애인 특성을 이해하고 이들을 배려한 시설도 갖추고 있다.

시는 이번 20개소 선정을 시작으로 앞으로 매년 업종을 다양화해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사업을 제안하고 전 과정에 참여한 류경미 꿈꾸는느림보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비장애인에게는 아무렇지도 않은 흔한 일상이지만 발달장애인을 동반하는 가족에게는 동네가게 이용조차 용기내야 하고 눈치를 봐야 하는 곳이었다”며 “평소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게 맞아주는 동네가게에 감사하고, 이러한 따뜻한 가게를 시민들이 더욱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오소가게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장애인들이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는 업소를 늘려가고 장애인 인식개선에 앞장서겠다”며 “많은 업소가 인증을 받아 장애인이 살기 좋은 안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소가게’는 평범하고 친근한 인사말인 ‘이리(로) 오소’ ‘이리 오세요’를 시가 자체 브랜드로 개발한 것이며 이미지는 ‘OSO’를 형상화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