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2차전, 김민규 “무조건 막자는 마음뿐”
KS 2차전, 김민규 “무조건 막자는 마음뿐”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11.1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베어스 ‘아찔’ 가슴 쓸어내렸다! NC에 5-4 이겨
지난 18일 2020 KBO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이 5대 4로 NC에게 승리한 후 마무리 투수로 올라온 김민규를 팀 동료 이영하가 격려하고 있다. 
지난 18일 2020 KBO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두산이 5대 4로 NC에게 승리한 후 마무리 투수로 올라온 김민규를 팀 동료 이영하가 격려하고 있다. 

 

두산, 5-1로 앞서다 5-4로 쫓겨

이영하 투구 함께 경기 요동 시작

김민규 9회 등판 무실점 세이브

 

두산 베어스가 가슴을 쓸어내렸다. 마무리 투수 이영하가 흔들려 다잡은 경기를 놓칠 뻔했다.

두산은 지난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5-4로 이겼다.

천신만고 끝에 얻은 승리다.

9회 초까지만 해도 두산의 낙승이 예상됐다. 두산은 9회 말 이영하가 마운드에 오를 때만 해도 5-1로 앞서고 있었다.

4점 차의 넉넉한 리드를 안고 있는데다 마무리 투수가 등판한 만큼 두산은 깔끔한 승리를 기대했다.

그러나 이영하의 투구와 함께 경기는 요동치기 시작했다.

이영하는 선두타자 양의지부터 장타로 내보냈다. 양의지는 고척돔 천장을 때리는 진기한 장면을 보여주며 2루타로 출루했다.

후속 박석민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이영하의 위기는 계속됐다.

1사 2루에서 노진혁에게 던진 초구가 중전 안타가 됐다. 1사 1, 3루에서는 권희동에게 연거푸 볼 4개를 던지며 베이스를 가득 채웠다.

정재훈 투수 코치가 나와 한 차례 흐름을 끊어줬지만 이영하는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했다.

결국 1사 만루에서 애런 알테어에 1타점 우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이어 강진성에게는 7구 승부 끝에 2타점 좌전 적시타까지 얻어 맞았다.

어느새 5-4, 1점 차까지 쫓기게 된 두산은 결국 이영하 대신 김민규를 투입했다. 

김민규는 1사 1, 2루에서 박민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그리고 이명기를 1루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소방수 역할을 제대로 해준 김민규 덕에 두산은 귀중한 승리를 지킬 수 있었다.

세이브를 수확한 김민규는 이날 ‘농심 오늘의 깡’으로 선정됐다.

경기 후 김민규는 “이겨서 너무 기분이 좋다. 긴장을 해서 말이 잘 안나온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쉽지 않은 상황에서의 등판, 김민규는 “무조건 막자는 마음뿐이었다”고 떠올렸다. “(극한 상황에서의 등판을) 상상해본 적도 있다. 막상 올라가니 긴장이 됐지만 초구를 던지는 순간부터 긴장이 풀렸다. 그때부터 집중해서 타자와 싸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포수 박세혁의 리드만 따라갔다. 김민규는 “세혁이 형 볼배합 대로 받고 던진다”며 “결정구로 포크볼이 나왔는데, 제구가 왔다갔다 한다. 집중해서 던졌더니 잘 들어간 것 같다”며 웃었다.

KT 위즈와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승리 투수가 됐던 김민규는 이날 가을야구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팀의 확실한 카드로 거듭나고 있는 김민규는 다음에 이루고 싶은 장면으로 “우승 후 환호를 해보고 싶다”며 정상을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