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백령공항 건설 9부 능선 올라
인천 옹진군, 백령공항 건설 9부 능선 올라
  •  이만복기자
  • 승인 2020.11.0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투자심사위원회 사업 타당성 통과
지난달 26일 장정민 옹진군수와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세종시를 찾아 기재부 재정관리국장에게 백령공항 건설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장정민 옹진군수와 인천시 행정부시장이 세종시를 찾아 기재부 재정관리국장에게 백령공항 건설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인천 옹진군은 국토교통부 투자심사위원회에서 백령공항 건설 사업 타당성이 통과됐다고 8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백령공항 건설(총 사업비 1740억원, 옹진군 백령면 솔개지구)은 지난 2019년 1월28일 국방부와 국토부에서 조건부 승인했고 비행 등의 방식으로 이견을 보였던 국방부와 국토부가 지난해 10월14일 비행 및 이착륙 방식 협의(계기비행, 양방향)를 마쳤다.

옹진군 관계자는 “백령공항 건설은 군 작전능력 제고와 국토 균형개발 및 접경도서 영토주권 확립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또 서해최북단 백령도 여객선의 높은 결항률과 원거리 항로의 불편, 도서민 정주여건 개선 및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도 백령공항 건설 사업은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백령공항 건설 사업 추진을 위해 취임 후 국방부와 국토부, 기재부, 국회 등을 10여 차례 방문해 타당성을 건의해 왔다.

장 군수는 지난달 26일 인천시 행정부시장과 함께 세종시를 방문해 기재부 재정관리국장에게 백령공항 건설의 당위성을 직접 설명했다.

백령도 소형 공항 건설은 국토부 사전 타당성 연구에서 B/C(비용 대비 편익값)가 2.19로 사업 타당성과 경제성 기준 1보다 2배 이상 나왔다.

오는 12월 기재부 제4차 국가재정평가위원회 심의에서 백령공항 예타가 통과되면 백령공항 건설 사업에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장 군수는 “백령공항은 서해평화(안보)를 위해서 민군이 함께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과 경제성 또한 높다는 당위성을 국회의원과 기재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며 “기재부에서 백령공항 예타가 통과될 수 있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령공항 건설 예타 통과에 박남춘 인천시장과 더불어민주당 김교흥(인천 서구갑, 국회 국토위) 국회의원, 홍영표(인천 부평구을, 국회 국방위) 국회의원 등이 힘을 보태고 있다.    

이만복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