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생계안정비용 6개월분 추가 지급
강화군 생계안정비용 6개월분 추가 지급
  • 이원영기자
  • 승인 2020.09.1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농가
강화군 내 빈 양돈농가 축사. 
강화군 내 빈 양돈농가 축사.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 강화군은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의 전국적 확산 차단을 위해 살처분 조치에 동참한 양돈농가에 생계안정비용 6개월분을 추가 지급한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살처분 가축 등 보상금 등 지급요령’이 일부 개정됨에 따라 양돈농가에 생활안정비용을 신속하게 지급할 방침이다. 

지난 2월 해당 농가에 생계안정비용 6개월분을 한 차례 지급했으나 살처분 농가의 재입식이 지연됨에 따라 양돈농가는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급 대상은 지난해 생계안정비용 지원 사업 대상 농가이다. 지원금은 월 67만5000원~337만5000원이며 통계청에서 2019년 발표한 전국 축산농가 평균 가계비를 기준으로 사육두수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군청 축산과(032-930-4535)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양돈농가는 코로나19뿐만 아니라 ASF로 삶의 터전을 잃어 어려움이 더욱 크다”며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있는 만큼 가능한 신속하게 생계안정비용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ASF가 지난해 9월 파주, 연천, 김포에 이어 관내에서도 발생하자 선제적이고 과감한 결정으로 관내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해 ASF의 전국적 확산 차단과 조기 종식을 이끌어낸 바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