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불량식품 제조·유통업체 수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불량식품 제조·유통업체 수사
  • 우영식기자
  • 승인 2020.09.1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모 큰 공급원점 중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식품 제조·가공·유통업소에 대한 단속을 벌이고 있는 모습.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식품 제조·가공·유통업소에 대한 단속을 벌이고 있는 모습.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추석 연휴를 대비해 21일부터 25일까지 도내 불량식품 제조·유통업체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추석 성수식품 제조·가공·유통업체, 학교급식 재료 납품업체와 제조업체 등 중대형 식재료 공급원이 주요 대상이다. 

소상공인, 영세업체 등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고려해 대상에서 제외했다.

주요 단속사항은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거나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하는 행위 △식품 보관 기준 미준수 △작업장 시설과 식품의 비위생적 관리 행위 △자가 품질검사를 하지 않은 행위 등이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냉동제품을 냉장 보관하는 등 식품 보관 기준을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거나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번 수사는 추석 명절 가공식품 수요 증가가 예상됨에 따른 불량식품 원천 차단이 목적”이라며 “도민 식생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식품 제조·가공업소 등 규모가 큰 공급원점을 중점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