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히 거액 계약 맺은 것 아냐” 완벽 부활 류현진 투구에 적장도 찬사
“괜히 거액 계약 맺은 것 아냐” 완벽 부활 류현진 투구에 적장도 찬사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8.1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티모어전 선발 등판…6이닝 1실점 쾌투 시즌 2승 수확
역투하는 류현진.
역투하는 류현진.

 

“괜히 류현진과 거액의 계약을 맺은 것이 아니야.”

완연한 부활을 알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투구에 적장도 찬사를 보냈다.

류현진은 지난 18일(한국 시각) 미국 메릴랜드 볼티모어 오리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 1실점 쾌투로 시즌 2승(1패)째를 수확했다.

초반 두 경기에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된 류현진은 최근 두 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로 정상 궤도 진입을 알렸다.

“볼넷을 줄이겠다”는 다짐대로 시즌 첫 무사사구 경기까지 펼치면서 시즌 평균자책점을 3.46으로 끌어내렸다.

류현진의 호투에 적장 브랜던 하이드 볼티모어 감독도 반응했다. 자신들에게 2-7로 패배를 안긴 류현진이지만 호투에 칭찬을 보냈다.

하이드 감독은 “토론토가 괜히 류현진과 거액의 계약을 체결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 겨울 토론토가 류현진과 4년 8000만달러짜리 대형 계약을 맺은 것이 효과를 보고 있다는 것이다.

하이드 감독은 “그가 어떤 공을 던질지 모른다. 몸쪽 승부를 할 수 있어 우타자들에게도 강하다”고 보탰다.

한편, 페이스를 회복한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큰 이변이 없다면 23일 오전 7시40분으로 예정된 탬파베이 레이스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개막전에 이은 올해 두 번째 만남이다. 당시 류현진은 4⅔이닝 4피안타 3실점을 기록했다. 팀은 6-4로 이겼지만 5이닝을 채우지 못해 승패 없이 물러났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