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홀슈타인 킬 잔류? 아직 영입 제안 없어
이재성, 홀슈타인 킬 잔류? 아직 영입 제안 없어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8.1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단 잔류 배제하지 않고 있다…계약 기간 1년 남아 
홀슈타인 킬 이재성(왼쪽).
홀슈타인 킬 이재성(왼쪽).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2(2부리그) 시즌 종료 후 이적을 추진하던 이재성(28·홀슈타인 킬)이 타 구단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지역지 킬러 나흐르흐텐은 12일(현지 시각) “홀슈타인 킬이 이재성과 관련해 영입 제안을 받지 못했다”며 팀 잔류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전북 현대 출신으로 2018년 홀슈타인 킬 유니폼을 입고 유럽 무대에 진출한 이재성은 2019~2020시즌 모든 대회에서 10골 8도움을 올리며 팀의 간판선수로 활약했다.

홀슈타인 킬에서 두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낸 이재성은 구단과의 재계약을 거부하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전문 에이전시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해 이적을 추진했다.

시즌 막판에는 크리스탈 팰리스(잉글랜드), 안더레흐트(벨기에) 등이 관심을 보였지만 최근에는 이적설이 잠잠해진 상황이다.

이 매체는 “홀슈타인 킬 구단은 이재성의 잔류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성의 계약 기간은 1년 남아 있다.

한편, 시즌을 마치고 지난 6월 귀국했던 이재성은 국내에서 짧은 휴가를 마친 뒤 독일로 돌아가 팀 훈련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