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벼 도열병·흰잎마름병 등 ‘주의보’
안성시, 벼 도열병·흰잎마름병 등 ‘주의보’
  • 안성=유재동기자
  • 승인 2020.08.1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해충 적기방제 당부 

[경기도민일보 안성=유재동기자] 안성시는 8월 지속적인 폭우와 저온으로 인한 벼 도열병, 흰잎마름병 등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11일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7월부터 이어진 긴 장마와 8월1∼2일 일죽, 죽산면 등 벼 침수피해로 벼 도열병이 늘어나고 있으며 도열병에 약한 품종과 질소질비료를 과용한 논 등에서 발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어 주의가 필요하다.

도열병 발생조건은 평균기온 20∼25℃, 3일 이상 연속 강우 또는 흐린 날이 지속될 때이며 병징은 발생 초기 암록갈색의 작은 반점이 생기고 점차 커져 내부 회백색, 주위 적갈색의 방추형 병반이 되어 심할 시 합쳐져서 잎이 말라 죽는다.

방제방법은 이삭도열병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출수 전 발생 초기에 비가 멈춘 틈을 타 도열병 등록약제(유제 또는 수화제)와 전착제를 혼용하여 살포하면 된다. 

시는 긴 장마로 인해 벼 도열병 외 흰잎마름병, 세균성벼알마름병 또한 발생우려가 있어 병해충 예찰 및 방제를 강화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천병덕 기술보급과장은 “도열병을 방제하지 못할 경우 이삭도열병으로 확산되어 이삭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생산 수량 감소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적기방제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