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피해복구 작업 힘 보태 육군 6군단 특공연대 장병들 연천서 봉사
침수 피해복구 작업 힘 보태 육군 6군단 특공연대 장병들 연천서 봉사
  • 연천=김준호기자
  • 승인 2020.08.0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최고 90㎜ 이상의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연천군 연천읍 일원에서 육군 6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6일 오전 토사제거를 도와주고 있다.
5일 최고 90㎜ 이상의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연천군 연천읍 일원에서 육군 6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6일 오전 토사제거를 도와주고 있다.

 

기록적인 폭우로 경기지역 피해가 속출한 6일 육군 6군단 특공연대 장병 180여명이 두 팔을 걷어붙이고 침수 피해복구 작업에 참여했다.

이번 대민지원 작전은 계속된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발생한 연천군 연천읍과 신서면 일대 24가구에 대해 연천군청이 지원을 요청함에 따라 신속하게 추진됐다. 

장병들은 진흙탕이 되어버린 가옥 내부를 깨끗하게 정리하고 침수피해를 입은 가전제품 등 버려야 할 살림살이를 정리하는 등 습한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리며 주민들을 위해 복구 작업에 매진했다.

현장을 지휘한 지역대장 이상은(32·남) 대위는 “갑작스런 집중호우에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들을 위해 힘을 보탤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우리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지 한걸음에 달려가 도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군단은 민관군과 긴밀히 협업체계를 유지한 가운데 대민지원 소요가 발생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