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의원 "경색된 남북관계 국제열차 운행이 해법 될 수 있다"
양기대 의원 "경색된 남북관계 국제열차 운행이 해법 될 수 있다"
  • 이태현 기자
  • 승인 2020.07.27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SJD 통해 유엔제재 없는 남·북·중·러 철도 가능
-남북철도 문제 미온적인 미국에 적극 대처 필요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가운데). 사진= 양기대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가운데). 사진= 양기대 의원실

[국회=이태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광명을) 국회의원이 27일 국제철도협력기구(OSJD)를 통해 서울역 출발 국제열차 운행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양기대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 공동대표인 더불어민주당(서울 마포갑) 노웅래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정부가 창의적인 접근을 해야 한다”며 “남북철도 연결을 통한 남·북·중·러 국제열차 운행이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향후 남북회담 재개 시 최우선적으로 서울역 국제열차 추진을 공식의제로 상정해 북측의 지지를 확보하는 데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게 양 의원의 주장이다.

양기대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제언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국무총리, 외교부장관, 통일부 장관, 국토교통부 장관 등에게 보냈다.

양기대 의원과 철도 전문가 등에 따르면 OSJD 회원국인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OSJD와의 협력 속에 유엔의 제재 없이 국제열차를 운행 중인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중국은 평양~북경 국제열차를 주 4회, 러시아는 평양~모스크바 국제열차를 주 1회 운행하고 있다.

따라서 OSJD 회원국인 한국이 북한, 중국, 러시아와 합의만 하면 서울~평양~베이징, 서울~평양∼모스크바를 잇는 국제열차 운행이 가능하다고 양 의원은 설명했다.

OSJD는 유라시아 국가 간 철도운송을 담당하는 정부 간 협력기구다. 한국은 2018년 6월 북한의 찬성으로 29번째 가입국이 돼 한국철도가 유라시아 대륙철도로 나아갈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와 관련해 국회와 정부 학계에서도 OSJD를 통해 서울~평양~북경, 서울~평양~모스크바를 잇는 ‘서울역 출발 국제열차’를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진장원 국립한국교통대 교수는 “남북·중·러가 합의만 하면 서울역 출발 국제열차 운행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은 “경의선이 북한에서 가장 양호한 노선이어서 최소한의 개보수를 통해 서울역 출발 국제열차 개통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UN의 대북 제재를 피할 수 있다면 북한도 서울역 출발 국제열차에 대해 적극 호응할 것이란 얘기다.

이와 함께 양기대 의원은 서울역 출발 국제열차가 운행된다면 한반도 신경제구상 및 평화프로세스가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에 대한 인도적 지원, 남북이산가족상봉, 스포츠문화교류, 정상회담을 철도로 추진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 때 서울역 국제열차를 타고 공동응원도 추진하며 남북경협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북한과 협의중인 새로운 노선의 북한철도 현대화(남북고속철도 건설)도 병행하여 추진이 가능하다는 것이 양기대 의원의 설명이다.

기자회견을 함께 한 같은당 노웅래 의원은 “정부는 한미 워킹그룹에만 의존하지 말고 국제기구나 북한, 중국, 러시아 등 주변 국가들과 다양한 협의를 통해 ‘미국의 가이드라인’을 돌파하여 서울역 국제열차 운행을 반드시 이루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양기대 의원 프로필

▲서울대 학사 ▲동아일보 기자 ▲열린우리당 광명을 당원협의회 회장 ▲동북아시대위원회 자문위원 ▲중국 국립우안대 객좌교수 ▲열린우리당 수석 부대변인 ▲제17대 대통합민주신당 대통령 후보 공보특보 ▲민주당 당대표 언론특보 ▲제16대 광명시장 ▲중국 연변과학기술대학 명예교수 ▲제17대 광명시장 ▲유라시아평화철도포럼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위 고문 ▲국립한국교통대 특입교수 ▲국립한국교통대 유라시아교통연구소 소장 ▲제21대 국회의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