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취약계층 · 소상공인 코로나19 극복 위해 다각적 지원
하이트진로, 취약계층 · 소상공인 코로나19 극복 위해 다각적 지원
  • 이태현 기자
  • 승인 2020.07.2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이트진로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을 막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양한 곳에 도움이 되고자 다각적으로 적극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트진로는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의 사회복지시설, 자가격리자, 의료진, 취약계층 등을 위한 마스크 20만개, 손 세정제 6만개, 생수와 블랙보리 총 31만 9,000병을 포함해,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한 현금 등 총 12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역 소상공인분들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전국적으로 확대 중인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하이트진로가 소유해 소상공인에 임대 중인 서울, 부산, 강원, 전주 지역의 17개소에 대해  4개월간 임대료를 전액 면제했다.

또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인 서울 쪽방촌 거주민과 서울역 따스한 채움처 노숙인 등 2,000명에게 생수 1만8,000병과 간식을 제공하는 등 사회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하이트진로 김인규 사장은 “코로나19에 감염돼 고통 받는 지역사회뿐 아니라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 헌신하는 모든 분들에게도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하루빨리 극복해 모두가 건강하게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