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운서동,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나서 
중구 운서동,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나서 
  • 이만복기자
  • 승인 2020.07.2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복지 서비스 제공

[경기도민일보 인천=이만복기자] 인천 중구 운서동(동장 최점호)은 하절기 폭염 및 코로나19 감염병 위기상황에 취약한 이웃의 안전한 여름나기를 위해 오는 8월 말까지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 및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자 발굴은 실업급여 대상, 휴·폐업자 등 유관기관 정보 27종의 빅테이터를 활용한 복지사각지대 발굴 관리 시스템의 고위험가구 전수조사와 평소 연락이 잘 닿지 않는 기존 복지 대상자 모니터 상담으로 이원화하여 추진한다.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안전을 위해 1차 유선상담으로 대상자의 안부 및 욕구를 확인하며 위급·고난도의 경우 가정방문을 통한 심층상담으로 위기가구 상황에 맞는 맞춤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동 관계자는 “주변의 어려운 이웃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할 경우 지체 없이 운서동 맞춤형복지팀 또는 보건복지부 콜센터(129)로 제보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