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불법 촬영카메라 설치여부확인
오산시, 불법 촬영카메라 설치여부확인
  • 오산=한현구기자
  • 승인 2020.07.2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경찰서와 총 43개교 화장실
오산시 ‘불법 촬영카메라 합동점검’ 전담인력과 민간점검반. 
오산시 ‘불법 촬영카메라 합동점검’ 전담인력과 민간점검반. 

[경기도민일보 오산=한현구기자] 오산시는 지난 20일부터 31일까지 오산경찰서와 지역 내 초·중·고·특수학교 총 43개교를 대상으로 ‘불법 촬영카메라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불법 촬영범죄를 근절해 학생과 교직원들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시는 전담인력과 민간점검반 등 점검반 4개조(2인1조)를 편성해 시내 전체 학교에 점검을 벌이고 있다.

점검반은 영상수신기, 전파·렌즈탐지기 등 전문 장비를 활용해 불법 촬영카메라 설치여부를 확인하고 불법 촬영카메라 적발 시에는 현장보존 후 즉시 경찰서에 수사 의뢰한다.

점검이 완료된 곳은 안심스티커를 부착한다. 스티커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로 제작해 외국인도 배려했다.

한편, 시는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불법 촬영카메라 상시점검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 6월부터는 ㈔아이코리아 오산시지회(회장 강진화) 회원으로 구성된 민간점검반이 주3회 점검을 실시해 왔으며 올해 3월부터는 전담인력을 채용해 주4회에 걸쳐 지역 내 공중화장실을 상시점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학생과 교직원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히 단속할 것”이라며 “화장실 내 불법 촬영카메라를 근절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