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수원형 도제학교’ 성과 발표
염태영 시장, ‘수원형 도제학교’ 성과 발표
  •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20.07.1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서 
염태영 수원시장이 16일 오후 서울시 도봉구청에서 열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에서 수원형 도제학교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16일 오후 서울시 도봉구청에서 열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에서 수원형 도제학교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수원=우영식기자] 수원시가 지역 내 특성화고 학생들의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수원형 도제학교’의 성과를 혁신교육을 위해 노력하는 지방정부들과 함께 공유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6일 오후 서울시 도봉구청에서 열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2020년 상반기 정기총회’에 참석해 지난해부터 시작된 수원형 도제학교 운영사례를 소개했다.

발표에는 수원형 도제학교를 도입하게 된 배경과 수원지역 기업과의 연계, 기존 도제학교와의 차별점, 향후 발전방향 등의 내용이 포괄적으로 담겼다.

우선 염 시장은 “수원시에는 8개 특성화고에 7000여명의 학생들이 다니고 있는데, 취업률은 계속 하락하는 추세였다”며 “특히 취업 전 실습현장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어서 현장 위주의 교육이 절대적으로 필요했다”고 수원형 도제학교의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수원시뿐 아니라 교육청, 상공회의소, 산업단지관리공단 등 관련 기관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수원 델타플렉스 내 공간과 시설을 활용해 특성화고 학생들의 현장실습을 지원하고 기업체들은 취업을 지원하는 교육협력 모델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후 지난해 하반기 3개 특성화고에서 시작된 수원형 도제학교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3D 프린터·드론·코딩 등 IT 관련 직종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운영, 올해 6개교로 참여가 늘어났다.

염 시장은 “수원형 도제학교는 운영을 시작한지 1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참여 학생들의 자격증 취득과 대회 수상 등의 성과는 물론 교육 중인 업체로의 취업이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는 입학에서 취업까지 전 과정에 걸쳐 지원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를 연계하고 특성화고 취업이 더 활발히 이뤄지도록 수원형 도제학교를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상반기 정기총회에는 수원시뿐 아니라 도봉구, 오산시, 은평구, 송파구 등이 사례발표를 했으며 참석한 자치단체장들은 협의회와 국가교육회의간 공동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며 지역교육령 향상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