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 파라솔과 돌아온 포천 백운계곡
형형색색 파라솔과 돌아온 포천 백운계곡
  • 포천=나정식기자
  • 승인 2020.07.1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 대체 휴가지로 각광
불법 시설물이 철거된 청정 백운계곡. 
불법 시설물이 철거된 청정 백운계곡. 

 

[경기도민일보 포천=나정식기자] 불법 시설물이 철거된 청정 백운계곡이 올 여름 해외여행 대체 휴가지로 각광받고 있다. 

포천시는 유료로 운영되던 불법 평상과 방갈로 등 무허가 건축물과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고 방문객 편의제공을 위해 ‘공공용 파라솔’ 800개를 백운계곡 3.8㎞ 전역에 설치하여 계곡을 찾는 방문객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공공용 파라솔’은 백운계곡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자릿세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취사와 야영은 불가하지만 가져온 음식을 먹거나 주변 식당에서 배달 또는 포장 구매하여 백숙 등 여름철 보양식을 즐길 수 있어 백운계곡만의 음식을 찾는 방문객과 상인 모두가 만족하는 공공 편의시설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시는 백운계곡 방문객 모두가 안전하고 쾌적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장실과 주차장 등 인프라 정비, 백운계곡 서비스요원 배치, 주2회 방역소독을 시행하는 등 체계적이고 정돈된 관광지 운영을 도모하고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코로나19로 올 여름 휴가를 아직 정하지 못했다면 시원하고 깨끗한 포천 백운계곡을 적극 추천한다”며 “7월부터 8월 말까지 2개월간 운영되는 ‘백운계곡 방문주간’ 동안 완전히 달라진 백운계곡을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