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서 공청회
GTX-C 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서 공청회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20.07.1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안양시의회 잔디광장서 

[경기도민일보 안양=김태영기자] 안양시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가 16일 오전 10시 안양시의회 잔디광장에서 개최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열리는 이날 공청회는 김동욱 공주대 교수가 주재하는 가운데 GTX-C 노선의 환경과 설계전문가 3명 및 안양시 주민대표 4명이 패널로 참석해 토론을 펼친다. 참석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시는 이날 공청회가 오는 9월 발표 예정인 국토교통부의 광역철도 기본계획에 GTX-C 노선 인덕원 정차가 반영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GTX-C 노선 정차가 추진되는 인덕원은 현재 지하철 4호선이 거쳐 가고 있고 향후 ‘인덕원~동탄’과 ‘월곶~판교’ 복선전철이 개통 예정인 철도교통의 허브로 떠오르는 지역이다.

인덕원역에 GTX-C 노선이 정차할 경우 안양은 물론 인근의 시흥과 광명, 의왕, 수원, 성남시민들까지 혜택을 받는 것으로 타당성 용역결과에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사업성 및 경제성을 보더라도 인덕원역은 필요하며 정차 요구와 함께 여론이 어떤지 귀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3일 GTX-C 노선의 인덕원 정차 추진에 시민역량을 한 곳으로 모을 범시민추진위원회가 출범,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다.

이날 공청회는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야외광장으로 자리가 마련됐다. 우천 시는 시청 강당으로 자리를 옮겨 철저한 방역 하에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