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청정계곡 복원 추진업무 회의
광주시, 청정계곡 복원 추진업무 회의
  • 광주=오인기기자
  • 승인 2020.07.1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락철 불법 영업장 재발 방지

광주시는 13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청정계곡 복원 행락철 추진업무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이석범 부시장을 비롯한 관련 부서장 10여명은 지난 11일 남한산성 및 우산천 등 주요 하천·계곡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회의는 지난해부터 하천·계곡 불법행위에 대해 대대적 정비에 나서 쾌적해진 관내 청정계곡·하천을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분야별 추진업무 점검 및 세부계획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불법 영업장의 재발 방지를 위한 단속·관리, 하천 내 취사행위, 수질오염, 쓰레기 무단투기, 주정차 위반, 안전사고 예방, 행락철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등 그동안의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관련 부서 협업을 통한 효과적인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특히 시는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주차장 확장, 화장실 확보, 하천지킴이 배치, 쓰레기 수거 등 편의시설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석범 부시장은 “쾌적해진 청정 하천·계곡을 지속적으로 관리, 감독하고 관광객과 지역주민 모두 불편함이 없어야 한다”며 “여름철 안전사고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