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 대응
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 대응
  • 광주=오인기기자
  • 승인 2020.07.0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시 방역시스템 갖추고 ICT 기반 활용 
광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및 가을철 이후 2차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신속하고 강화된 방역시스템이 가동될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에 나서고 있다.   
광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및 가을철 이후 2차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신속하고 강화된 방역시스템이 가동될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에 나서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광주=오인기기자] 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대규모 유행 대비 상시 대응 방역시스템을 갖추고 ICT 기반 활용 비대면 건강증진 프로그램 발굴 등 건강취약계층의 건강유지 증진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가을철 이후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사계절 운용과 의료진 감염 예방을 위한 냉난방 가능 비접촉 선별진료소 설치, 방문자 대기시간 축소를 위한 워킹스루 방식의 검체 채취공간 확보, 확진자 이송 시 의료진 안전을 위한 음압특수구급차 운용 등 강화된 상시 대응 방역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보건소 업무 중단에 따른 건강진단서 발급 등 제증명·검사 업무는 초월보건지소를 대체 운영(1일 평균 방문자 260명)하고 관내 12개 보건진료소 기반 단순감기환자에 대한 원스톱 진료서비스를 시행키로 했다. 

아울러 해외입국자와 자가 격리자 등 관리 대상자 증가(7월6일 기준 누적인원 3218명)에 따라 고위험군인 밀접접촉자 및 코로나19 다발 해외입국 자가 격리자를 대상으로 불시 점검을 한층 더 강화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그동안 중단하거나 축소한 시민 건강증진 사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실시한다. 

비대면 건강증진 사업은 △ICT 활용 어르신 건강관리서비스 시범사업 △찾아가는 치매인지강화 학습도우미 서비스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 운영 재개 △모바일 앱을 활용한 생애주기별 건강증진 사업 △찾아가는 ‘청년정신건강증진(마인드링크) 사업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을 위한 전화상담 등 코로나19 이후에도 건강취약계층에게 지속가능한 필수 보건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방안을 찾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동헌 광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 및 가을철 이후 2차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신속하고 강화된 방역시스템이 가동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건강취약 계층을 위한 비대면 건강관리 사업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