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방치폐기물 5만2000여t 처리
양주시, 방치폐기물 5만2000여t 처리
  • 양주=나정식기자
  • 승인 2020.07.0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면 상수리 등 8개소 쌓인 전량 
불법 방치폐기물 처리 전 모습. 
불법 방치폐기물 처리 전 모습. 

 

[경기도민일보 양주=나정식기자] 양주시는 청정한 산과 하천 등 생활환경을 병들게 했던 5만2000여 톤의 불법 방치폐기물을 전량 처리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남면 상수리 등 8개소에 방치됐던 폐기물 처리를 위해 불법 투기자와 관계자 등을 조사해 고발, 조치명령 등을 추진했으나 행위자 구속, 소송, 원인자불명 등의 사유로 처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국비 7억6000만원, 도비 5억6000만원, 시비 13억1000만원 등 총 26억3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지난해 11월부터 화재발생 등 2차 환경오염 우려가 높은 불법 폐기물을 중심으로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

이 결과 지난 3일 기준으로 5만1933톤의 불법 폐기물을 소각하거나 재활용하는 등 전량 처리를 완료했다.폐기물 처리에는 22억3000여만원이 소요됐으며, 이는 지속적인 처리 독려와 행정처분, 토지주 직접 처리 추진, 최저 단가 수의계약 추진을 통해 운반비 등 처리비를 대폭 절감한 결과이다.

시는 향후 대집행에 소요된 비용을 관련 법규와 절차 등에 따라 토지소유자와 행위자에게 징수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고 청정 자연환경을 훼손시키는 불법 폐기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무관용 원칙에 따른 강력한 지도·점검과 단속, 적발 시 즉시 고발 등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며 “쾌적한 생활환경 속 시민이 주인인 감동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