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 광주 생골문화마을 벽화 봉사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 광주 생골문화마을 벽화 봉사
  • 광주=오인기기자
  • 승인 2020.07.0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 민화 입혀
광주 생골문화마을 벽화그리기 봉사활동 참여자들.
광주 생골문화마을 벽화그리기 봉사활동 참여자들.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대표 서진호)는 지난 4~5일 이틀에 걸쳐 우리동네벽화봉사단(이하 우벽봉)과 함께 경기 광주 곤지암읍에 위치한 제2영동고속도로 동곤지암IC 교각 일부와 생골문화마을 노후 주택을 주민들과 함께 호랑이, 탈 등 전통 민화를 주제로 벽화봉사를 진행했다. 

이번 벽화그리기 봉사를 함께한 벽화봉사동아리 우벽봉은 도시발전의 개발계획에 밀려 전통문화의 상실과 지역 특유의 문화가 변질된 농촌지역의 예술문화 낙후지역을 문화예술인의 나눔 봉사로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곳으로 만들기 위한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의 ‘귀향’ 캠페인에 함께 참여하면서 지역을 넘어 경기 광주의 생골문화마을 벽화봉사를 진행하기에 이르렀다. 

이번 생골문화마을 벽화봉사활동은 고속도로 개통과 함께 고속도로의 방음벽과 콘크리트옹벽 등으로 아름다웠던 마을의 자연경관이 막히고 회색빛으로 삭막해져만 가는 옛 전통마을인 ‘생골문화마을’을 전문예술인과 직장인으로 구성된 봉사자들이 벽화봉사와 함께 문화와 예술로 마을을 되살리고자 우리의 전통 민화를 주제로 벽화작업을 완성했다.

생골문화마을의 아동문학가 이정신 원장은 “우벽봉과 마을 주민이 함께 그린 전통벽화그림과 기성작가들의 시와 그림으로 조성된 아름다운 생골문화마을 시 벽화거리가 현대인들의 지친 마음을 자연 속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과 함께 치유되기를 바라며 코로나 사태로 인해 봉사와 나눔이 줄어드는 시점에 마스크 착용 및 발열체크는 물론 봉사자들 간의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무더위에도 성숙한 시민의식의 나눔 봉사가 아름다웠다”며 우벽봉 벽화봉사단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