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근현대 산업사 전시공간 조성
수원시, 근현대 산업사 전시공간 조성
  •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20.07.0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선경직물 공장 터에 들어서 
염태영 수원시장이 최신원 회장에게 수원시청 본관 로비에 설치된 ‘명예의 전당’에서 최종건·최종현 전 회장의 사진과 간략한 생애·경력·업적 등이 새겨진 동판을 안내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최신원 회장에게 수원시청 본관 로비에 설치된 ‘명예의 전당’에서 최종건·최종현 전 회장의 사진과 간략한 생애·경력·업적 등이 새겨진 동판을 안내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수원=우영식기자] 옛 선경직물 공장 터(수원시 권선구 평동)에 수원의 근현대 산업 발전사를 볼 수 있는 전시문화공간이 조성된다.

수원시와 SK네트웍스·SK건설은 지난 2일 염태영 수원시장 집무실에서 ‘구 선경직물 재현건물 재조성 협약’을 체결하고 전시문화공간 조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권선구 평동 제14호·15호 문화공원에는 옛 선경직물 사무실로 사용했던 관리동 건물과 본관동 건물이 재현돼 있다. 건물 활용방안을 고심하던 수원시는 SK 측으로부터 ‘선경직물 옛 건물을 시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연출하고 싶다’는 내용의 의향서를 받았고 검토 끝에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SK는 본관동 건물이 있는 제14호 문화공원에 관리동을 신축하고 본관동·관리동에 과거 선경직물의 방직기, 홍보 자료 등을 전시해 수원의 근현대 산업의 발전사를 볼 수 있는 공간으로 연출하기로 했다. ‘수원 근현대 산업사 전시관(가칭)’은 올해 말 시민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선경직물’은 SK 그룹의 모태이자 뿌리다. SK 그룹 창업주인 고 최종건(1926~1973) 전 회장은 1953년, 6·25전쟁으로 폐허가 되다시피 한 수원시 평동에 선경직물(현 SK네트웍스)을 설립했다. SK그룹은 1962년 2대 고 최종현(1929~1998) 회장이 선경직물 부사장으로 취임하면서 가파르게 성장했다. SK그룹은 1995년 선경도서관을 건립해 수원시에 기증하기도 했다.

수원의 대표적인 기업가인 고 최종건 전 회장과 그의 동생 고 최종현 전 회장은 2018년 8월 ‘수원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기도 했다. 

수원시는 수원을 빛낸 개인·단체를 발굴해 기념하기 위해 2017년 ‘수원시 명예의 전당 설치 및 운영 조례’를 제정했다. 시는 헌정 대상 후보자를 공모했고 세 번의 심의를 거쳐 최종 헌액 대상자 8명을 선정한 바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홍지호 수원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염 시장은 “SK는 수원과 함께 성장한 기업”이라며 “고 최종건 회장님과 고 최종현 회장님의 창업정신, 두 분께서 수원에 공헌하신 것들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조대왕과 SK 정신을 담은 역사의 흔적이 살아있는 역사문화공간 조성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수원은 아버님(최종건 회장)과 제가 유년기를 보낸 고향”이라며 “수원에 각별한 애정이 있는 SK가 수원시민을 위해 지원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