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추가 지정
하남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추가 지정
  • 하남=오인기기자 
  • 승인 2020.07.0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제한구역 내 임야 약 10.672㎢
하남시 감북동, 상산곡동, 초이동 개발제한구역 내 임야(약 10.672㎢)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하남시 감북동, 상산곡동, 초이동 개발제한구역 내 임야(약 10.672㎢)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경기도민일보 하남=오인기기자] 하남시는 감북동, 상산곡동, 초이동 개발제한구역 내 임야(약 10.672㎢)가 지난 4일부터 2022년 7월3일까지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추가 지정되어 해당 지역의 일정 면적 이상 토지를 취득하게 될 경우 사전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은 경기도의 기획부동산 토지투기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방침의 일환으로 도는 지난달 26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도내 29개 시ㆍ군 임야 등(211.98㎢)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안을 심의ㆍ의결했다.

최근 개발이 어려운 임야를 기획부동산이 사들인 후 각종 개발호재를 이용해 개발이 가능한 것으로 광고해 공유지분으로 거래하는 것이 성행하면서 다수의 피해자들이 발생하는 등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허가구역 지정을 통해 임야 투기행위로 인한 피해자 발생을 막고 거래동향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건전한 부동산 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남시 기존 토지거래허가구역은 교산지구 일원(교산, 춘궁, 천현, 하사창, 상사창동 등 9개 동)으로 면적 약 18.09㎢가 해당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