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녹색건축지원 사업 재능기부 업무협약 체결
수원시, 녹색건축지원 사업 재능기부 업무협약 체결
  •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20.06.3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 시공사와
염태영(앞줄 가운데) 수원시장과 시공사 관계자들이 협약 후 함께하고 있다. 
염태영(앞줄 가운데) 수원시장과 시공사 관계자들이 협약 후 함께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수원=우영식기자] 수원시에서 대형 건축공사를 진행 중인 8개 시공사가 수원시가 진행하는 ‘녹색건축지원 사업’에 재능기부로 참여한다. 

수원시와 8개 시공사는 30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노후 건축물 (민간)녹색건축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녹색건축지원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8개 시공사는 수원시에서 지정하는 녹색건축지원 사업 대상 건축물 소유자와 긴밀하게 협력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개선공사를 지원한다. 수원시 시공사가 건축물 소유주와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이번 협약에는 롯데건설㈜, 삼성물산㈜, SK건설㈜, ㈜이테크건설, ㈜포스코건설, ㈜한화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효성중공업㈜이 참여했다. 

8개 시공사는 10가구씩 80여 가구의 공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금(인력지원)은 수원시 지원과 동일한 범위 내에서 지원하고 공사품질도 관리할 예정이다.

수원시가 2013년 전국 최초로 시작해 매년 진행하는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사업’은 노후화된 건축물을 ‘녹색건축물’로 고쳐 짓는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1500여 가구의 공사를 지원했다.

지원 대상은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 이상 지난 단독·다가구·상가·다세대·연립주택 등이다. 녹색건축물은 신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은 최소화하는 친환경 건축물이다.

8개 시공사의 녹색건축지원 사업은 수원시의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사업과 별개로 이뤄진다. 수원시는 지원 사업 신청자 중 예비순위자를 선정해 8개 시공사의 녹색건축지원 사업에 참여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8개 시공사 현장 대리인 등이 참석했다.

염 시장은 “녹색건축지원 사업 신청자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데, 8개 시공사의 재능기부가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수원시와 함께 ‘그린 거버넌스’ 모범사례를 만들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이 ‘그린 거버넌스’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재능기부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