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호수예술축제 라인업 완성
고양호수예술축제 라인업 완성
  • 고양=이성훈기자 
  • 승인 2020.06.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극 등 다양한 프로그램 45편 선정
2020 고양호수예술축제 공식 초청작의 하나인 창작중심 단디 ‘꽃과 여인’ 공연의 한 장면.
2020 고양호수예술축제 공식 초청작의 하나인 창작중심 단디 ‘꽃과 여인’ 공연의 한 장면.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문화재단(이사장 이재준)이 주관하는 ‘2020 고양호수예술축제’의 공연 프로그램 공모 선정작이 발표됐다. 

고양호수예술축제는 올해로 11회를 맞는 고양시의 대표적인 글로벌 거리예술축제로 오는 9월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호수공원 및 고양시 곳곳에서 펼쳐진다. 

최근에는 경기관광특성화축제 및 경기도 대표 지역공연예술축제로도 선정돼 성장 가능성을 널리 인정받고 있다.

고양문화재단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해마다 초청하던 해외 거리예술 단체들의 작품 구성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돼 국내 프로그램 공모 선정에 더욱 정성을 쏟았다. 

공모로 선정한 고양호수예술축제의 프로그램은 국내 공식 초청작, 자유참가작, 고양동행작, 고양이음작 등 모두 4부문이다. 총 182작품의 공모 신청으로 최근 5년간 최다건의 접수가 이뤄진 가운데 국내 공식 초청작 13편, 자유참가작 19편, 고양동행작 10편, 고양이음작 3편이 각각 선정됐다. 

더불어 예비작으로 국내 공식 초청작 1편, 자유참가작 6편을 선정해 최종적으로 45편의 선정 작품과 7편의 예비 작품을 확정했다. 

국내 공식 초청작은 국내 정상급의 거리예술단체들이 대부분 포함돼 있고 장르 또한 공중퍼포먼스, 거리극, 거리무용, 퍼레이드, 불꽃복합장르 등 매우 다양하다. 

자유참가작은 중소 규모의 대중 친화적 프로그램들이 주를 이루며 마술, 풍선 퍼포먼스, 아동극, 인형극 등 다채롭게 꾸려진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거리예술단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된 고양동행작에는 젊은 예술가들의 신생 거리예술단체들과 신선한 복합장르 예술단체들이 다수 선정돼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한편,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지침은 완화됐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야외축제 추진의 어려움은 고양호수예술축제에도 많은 고민을 던져주고 있다. 현재 고양문화재단은 정부의 야외축제 진행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새로운 방식의 관람 문화를 정착시키며 가급적 고양호수예술축제를 정상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2020 고양호수예술축제’ 국내 공식 초청작에 뽑힌 국내 정상급 불꽃예술 거리극 전문단체 ‘예술불꽃 화랑’의 곽창석 예술감독은 “코로나19 때문에 축제를 취소한 뒤 예술가들에게 보상하는 정책보다는 철저한 방역대비책을 준비하면서 축제를 정상 진행하는 것이 더욱 바람직하다”며 고양호수예술축제의 운영방향에 동의를 표했다.

고양호수예술축제의 실질적인 예술감독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정재왈 고양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최근 유행 중인 온라인 비대면 관람과 같은 언택트(Untact) 문화가 공연예술 관람의 한시적인 대안은 될 수 있겠으나 장기적으로는 철저한 거리두기 및 방역이 공존하는 직접 관람 문화를 새롭게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기회에 야외축제의 특성에 맞는 매뉴얼을 만들어 새로운 축제 문화를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