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 화도진축제 전격 취소
제31회 화도진축제 전격 취소
  • 구봉회기자
  • 승인 2020.06.0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코로나 극복과 경제 활성화 집중”
제30회 화도진축제 1일차 어영대장 축성행렬 모습. 
제30회 화도진축제 1일차 어영대장 축성행렬 모습. 

 

[경기도민일보 인천=구봉회기자] 인천 동구가 하반기 개최를 검토하고 있던 ‘제31회 화도진축제’를 전격 취소했다. 

3일 구에 따르면 행사 취소 후 축제 관련 예산은 코로나19 대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 재편성하여 사용할 방침이다.

화도진축제는 매년 5월 구민의 날(5월22일) 즈음에 열어오던 지역 최대 축제다. 구는 올해 2월 초 코로나19 확산 이후 축제 준비를 잠시 보류하고 감염병 추이를 지켜보며 개최여부를 고심해 왔다. 

그러나 신천지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확진 사태, 이태원 클럽 학원 강사로 인한 n차 감염, 쿠팡 물류센터 및 인천지역 개척교회 집단감염 등 대형 악재가 이어지자 결국 올해 축제는 취소하기로 했다. 코로나19에 대처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챙기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에서다.

구 관계자는 “인천지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해가는 화도진축제가 올해로 만30년을 맞아 화도진축제만의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었는데, 부득이하게 행사를 취소하게 되어 아쉽고 축제를 기대하셨을 구민들께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며 “코로나19가 이미 장기화 단계에 접어들었고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는데, 야외 행사라고는 하지만 수만의 사람들이 운집하는 축제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취소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많은 주민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꾸려지는 화도진축제 성격상 행사를 강행하면 주민들이 감염병 위험에 그대로 노출될 우려가 크다. 구청장으로서 지금은 그 무엇보다 구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우선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허 구청장은 이어 “화도진축제 외에도 금년 구 예산에 편성된 행사성 경비 사용을 최대한 억제하고 코로나로 인해 올해 안으로 추진 및 집행이 곤란해진 사업들이 있는지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여 관련 사업비를 코로나19 대응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집중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위기 극복 의지를 표명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