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배곧 경제자유구역 지정
시흥 배곧 경제자유구역 지정
  • 시흥=이재순기자
  • 승인 2020.06.0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해공 무인이동체 연구 산업 중점 육성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 참석한 임병택 시흥시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 참석한 임병택 시흥시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시흥=이재순기자] 시흥시는 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개최된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 심의·의결을 통해 ‘시흥 배곧지구’가 경제자유구역에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시흥 배곧지구(0.88㎢)는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 시흥배곧서울대병원 등 산학연 연계에 유리한 앵커 시설이 들어서고 주변에 시화MTV 및 시흥스마트허브 등과 함께 산업 활동의 집적지로 개발이 가능한 큰 장점을 가지고 있는 지역으로 교통과 물류, 사람이 모이는 수도권 유일의 신성장 거점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흥 배곧지구는 총 사업비 1조6681억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2027년까지 육해공 무인이동체 연구단지와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먼저 무인이동체 연구단지는 4차 산업 시대에 대비해 각종 무인이동체 기술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시험장(Test Bed)으로 개발하고 서울대, 연세대 등 7개 대학 및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자동차부품연구원 등 8개 기관과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등 55개 기업이 참여하는 산학연 연계 혁신생태계를 구축할 전망이다.

육상 무인이동체를 연구하는 자율주행 미래모빌리티센터, 해상 무인이동체를 연구하는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 연구센터, 공중 무인이동체를 연구하는 지능형 무인이동체 연구소의 설치를 통해 육해공 무인이동체 연구 산업을 중점 육성한다.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클러스터는 월드뱅크, 아시아개발은행 등의 국제기구와 서울대학교, 800병상 규모의 시흥배곧서울대병원 등과 연계해 세계적인 의료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중심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시흥 배곧지구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국내외 투자기업에 각종 세제 혜택과 자금 지원뿐 아니라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한 조세 감면, 수도권정비법의 각종 규제완화, 외국 교육·의료기관 설립 허용 등 정주환경 개선, 국공유지 임대 및 임대료 감면 등의 인센티브가 제공돼 외국자본 투자가 활성화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경제자유구역 개발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유발효과는 5조286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1조9622억원, 고용유발효과는 1만5897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배곧 경제자유구역은 이처럼 지역 내 직간접 소득창출효과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고용창출효과를 유발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와 연결되는 (가칭)배곧대교 건설을 통한 시너지 효과로 배곧지구의 브랜드 가치를 극대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이 강화되며 시흥시를 비롯한 서해안권 도시들이 산업 성장기반을 확보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혁신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흥 배곧지구의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발전 동력의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개발의 파급효과가 시흥시를 넘어 서해안권 도시에까지 확산되고 나아가 국가 전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