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꽃전시관에 플라워 북카페
고양꽃전시관에 플라워 북카페
  • 고양=이성훈기자 
  • 승인 2020.05.2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중 즐길 수 있는 특별한 휴식공간 마련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가 호수공원 고양꽃전시관에 시민 휴식공간 ‘플라워 북카페’를 개관했다.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가 호수공원 고양꽃전시관에 시민 휴식공간 ‘플라워 북카페’를 개관했다.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이사장 이재준)는 호수공원 고양꽃전시관에 시민 휴식공간 ‘플라워 북카페’를 개관했다고 27일 밝혔다. 

약 5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낸 북카페는 시민들이 연중 꽃과 책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한 휴식공간으로 변신했다. 

플라워 북카페는 서가와 벽면녹화, 플랜테리어가 어우러진 자연친화적 공간으로 연출됐다. 총 5만여 권의 책이 비치됐으며, 이중 1만2000권은 고양시민의 기증으로 채워졌다. 문학·비문학 등 서가와 화훼·원예 관련 코너,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테마별 공간을 마련했다. 책은 북카페에서 자유열람이 가능하나 대출은 불가하다. 

㈜신세계프라퍼티에서 기증받은 9m 높이의 초대형 북트리 ‘원더랜드’도 만날 수 있다. 세계적인 북아트 예술작가인 ‘마이크 스틸키’(Mike Stilkey)의 작품으로 버려진 책 1만4000권의 책을 쌓아 만든 북트리에 익살스러운 그림이 그려져 있다. 

1층에서는 활짝 핀 꽃, 거북이 등껍질 등을 연상시키는 진귀한 수석 작품 72점도 전시된다. 

언제든지 꽃을 구매할 수 있는 꽃집이 운영되고 2층에서는 플라워 아카데미가 상설 운영된다. 플라워 원데이 클래스, 어린이 꽃 체험 등 다양한 화훼 강좌가 열려 시민들이 쉽게 꽃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호수를 바라보며 커피나 차를 마실 수 있는 카페테리아도 운영되어 시민 힐링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플라워 북카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동안 입장 시 발열체크와 QR코드 방문객 관리시스템 등록을 의무화하고 동시 수용인원을 50명 이하로 제한한다. 매일 방역, 소독, 환기 등 시설물 관리도 철저히 지침에 따라 운영한다.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 박동길 대표이사는 “꽃과 책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고양시만의 특별한 공간으로 준비했다. 고양시 화훼 농가와 함께하는 화훼 직판장, 작가 초청 북콘서트, 가족 꽃꽂이 체험 등 꽃과 책을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즌별로 기획해서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