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흥음식업 경기도지회 기자회견 집합금지명령 차별정책 규탄
한국유흥음식업 경기도지회 기자회견 집합금지명령 차별정책 규탄
  •  우영식기자
  • 승인 2020.05.2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가 21일 오전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기도의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은 업종차별 정책이라며 강력 규탄하고 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가 21일 오전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기도의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은 업종차별 정책이라며 강력 규탄하고 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는 21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기도의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은 업종차별 정책이라며 강력 규탄했다.

경기도지회 산하 17개 지부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이같이 성명을 발표하고 “코로나19 사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 협조한다. 하지만 생계가 막막하다”며 “무조건 업종만으로 구분하지 말고 업태별로 분류해 생계형 업소들은 유흥주점이라도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선별 규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지사님의 집합금지명령은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고 볼 수도 있으나 대다수 생계형 영세 업소들의 최소한의 생존권과 생계가 보장되도록 카바레, 콜라텍, 감성주점, 클럽 등 무도영업이 가능한 대형 업소를 제외한 일반생계형 영세 유흥주점에 대해서는 특단의 완화 조치가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들은 “최근에는 1m 거리두기 및 방역지침 철저 준수 등으로 방역 면에서는 이들 대형 업종들보다 유흥주점이 오히려 더 안전한 업종”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경기도지사에게 △업종간 형평성 유지(규제와 지원 시 동일 대우 강조) △업종이 아닌 업태별로 분류, 생계형 영세업소 선별 구제 조치 △전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 조기 해제 △그간 휴업기간의 면세 혜택 필히 선처(재산세 중과, 개소세 등) △코로나19 관련 피해지원 대상에 자영업, 외식업 등과 동등 대우 △정확한 업종 구분 조치 등을 건의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