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은행 열매 조기 낙과 민원해소
안양시, 은행 열매 조기 낙과 민원해소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20.05.1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나무 520여주 수간주사 실시
안양시가 유동인구가 많고 민원이 자주 발생하는 구간의 은행나무 암나무에 수간주사를 실시하고 있다.
안양시가 유동인구가 많고 민원이 자주 발생하는 구간의 은행나무 암나무에 수간주사를 실시하고 있다.

 

안양시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수간주사로 은행나무 열매 조기 낙과로 민원해소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안양 관내 은행나무 수량은 총 8300주로, 이중 열매를 맺는 암나무는 2300주로 전체의 27%를 차지한다.

시는 이중에서도 유동인구가 많고 민원이 특히 자주 발생하는 구간을 중심으로 은행나무 520여주에 대해 조기 낙과 처리를 위한 수간주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기간은 다음달 초까지다.

수간주사는 지난해 특허를 받은 생장조절약제다. 가을철에 맺어 길가에 떨어지는 은행열매를 미리 낙과시켜 처리함으로써 보행자 불편과 악취를 사전 차단하기 위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은행열매로 인한 반복적 민원을 해소하고 시민에게 쾌적한 거리환경을 제공하겠다”며 “시민편의를 위한 적극행정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