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발전본부, 어패류양식장 전복 치패 방류
영흥발전본부, 어패류양식장 전복 치패 방류
  • 이만복기자
  • 승인 2020.05.1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자원 회복 10만미 살포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냉각수를 활용한 어패류양식장에서 기른 전복 치패 10만미 방류 행사를 시작하기 전 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냉각수를 활용한 어패류양식장에서 기른 전복 치패 10만미 방류 행사를 시작하기 전 사진을 찍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이만복기자]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본부장 유준석)는 14일 인천 옹진군 자월면 승봉리 지선에서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 및 영흥면 관계자 등 20명과 함께 냉각수를 활용한 어패류양식장에서 기른 전복 치패 10만미를 방류했다.

본부 내에 위치한 어패류양식장은 2008년 준공 이후 조피볼락, 민어, 참조기 치어 및 전복 치패 등을 매년 2~3회에 걸쳐 인근 해역에 방류하고 있다. 

지난 4월1일 어패류양식장에서 양식된 점농어 치어 20만미를 옹진군 영흥면 농어바위지선과 중구 영종도 삼목선착장에서 방류했으며 이번 행사에서는 크기 4㎝ 이상의 전복 치패를 최적의 서식조건을 갖춘 지역에 방류하기 위해 다이버가 직접 잠수하여 위치를 선정, 살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복은 방류 후 생존율이 높고 부가가치가 높은 품종으로 앞으로 인근 지역주민의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류 행사를 통해 냉각수의 유용성과 청정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 환경변화와 남획으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수산자원을 보호함으로써 지역사회와의 견고한 유대관계를 마련하는 자리가 됐다.

영흥발전본부는 이후에도 안정적인 어패류양식장 운영, 고품종 치어 및 치패 대량생산 그리고 무상방류를 통해 어족자원 보호와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이바지하고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유준석 영흥발전본부장은 “불법 어업 및 남획으로 수산자원이 고갈되고 있는 위기상황에서 중장기적인 어패류양식장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하여 수산자원 회복 및 자원량 증대,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를 위해 노력하는 친환경 발전소가 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