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 평가 우수 지자체
용인시,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 평가 우수 지자체
  • 용인=유재동기자
  • 승인 2020.05.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도시 위상 재확인
백군기 용인시장이 제설장비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백군기 용인시장이 제설장비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민일보 용인=유재동기자] 용인시는 13일 올해 경기도의 ‘겨울철 대설·한파 사전 대비 및 대책 추진실태’ 평가에서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1위를 하며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는다고 밝혔다.

시는 2019년에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 추진실태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앞서 시는 자연재난 대책에 대한 평가가 여름철과 겨울철 등으로 구분되기 전인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재난관리 종합평가에서 4년 연속 우수기관에 선정되기도 했다.

올해 평가는 2019~2020 겨울철 자연재난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 대비 실태와 대책기간 중 발생한 인명·재산피해 및 대응 조치 등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시는 겨울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적설 취약구조물 일제조사와 일일 점검, 제설 취약 구간 등급별 관리, 한파 취약계층 대상 현장대응반 운영 등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또 기상특보에 따른 비상근무 및 예찰활동, 재해발생 시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한 폭설대응훈련, 민관군 협업체계 구축 등으로 체계적으로 대비하며 인명이나 재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이밖에 폭설이나 한파 등 재난정보를 휴대폰 문자로 실시간 발송하는 등 소통하는 재난대응을 하고 취약계층에 난방용품 지원이나 한파저감시설 설치, 시민행동요령 홍보 등으로 피해 예방에 주력해 행정서비스 만족도도 높였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전국 최고 안전도시의 위상을 재확인한 것에 만족하지 않고 시민안전을 지키는 데는 예방이 최선인 만큼 앞으로도 자연재난에 사전적으로 대비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특히 올해 경기도의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실태점검 평가에서 도내 31개 시·군 중 1위를 하면서 행정안전부가 10월15일까지 진행하는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관련 중앙합동평가도 받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