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대처 
경기도,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대처 
  • 고춘이기자
  • 승인 2020.05.1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도기간 맞춤농가관리 방법 안내

[경기도민일보 경기=고춘이기자] 경기도는 올해 3월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된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도내 농가를 대상으로 사전 검사, 컨설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제도는 가축분뇨로 인한 악취 및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양질의 부숙 퇴비 공급으로 ‘자연순환농업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도입됐다. 

이에 따라 배출시설 신고 대상 농가는 12개월마다, 허가 대상 농가는 6개월마다 퇴비 부숙도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3년간 보관해야 한다.

부숙도는 미부숙, 부숙초기, 부숙중기, 부숙후기, 부숙완료로 구분되며 축사면적에 따라 1500㎡ 미만 농가는 ‘부숙중기’, 1500㎡ 이상 농가는 ‘부숙후기’ 이상 판정을 받은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수 있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는 농가들의 충분한 준비를 위해 내년 3월까지 1년간 계도기간을 두고 있다. 단 이 기간 내 미부숙 퇴비 살포로 인한 민원이 2회 이상 발생하거나 수계가 오염될 시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

도는 계도기간 내 안정적인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지역축협, 축산단체 등과 ‘지역협의체’를 구성, 농가를 대상으로 교육 및 홍보를 실시하고 ‘지역컨설팅반’을 활용한 맞춤형 농가관리 방법을 안내할 방침이다.   

특히 오는 29일까지 부숙도 사전 검사를 무료로 지원한다. 검사를 받은 농가는 부숙도 기준을 원활히 맞출 수 있도록 이행진단서를 작성해 시·군 축산부서 또는 지역농·축협, 축산단체에 제출하면 된다. 

도는 이밖에도 축산농가의 퇴비 부숙도 관리를 위해 올해 18억7000만원의 예산을 확보, 퇴비유통전문조직 및 마을형 퇴비자원화시설 지원 등 총 7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도 관계자는 “퇴비 부숙도 기준 시행은 축산악취로 인한 생활불편을 해소하는 등 축산농가와 지역주민이 상생할 수 있는 기틀이 될 것”이라며 “계도기간 내 제도가 원활히 정착될 수 있도록 축산농가의 세심한 관심과 자발적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