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올 내국인 인구 증가세 이어져
안산시, 올 내국인 인구 증가세 이어져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04.2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 경쟁력과 성장 동력 강화

안산시 내국인 인구가 한 달 사이 1552명이 늘어나는 등 올 들어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내국인 인구는 65만2763명으로 65만1211명이었던 지난 2월보다 1552명 늘었다.

앞서 시 내국인 인구는 2013년 10월부터 매달 줄다가 6년4개월 만인 지난 2월 652명이 증가하며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에 따라 등록외국인 5만6396명과 외국국적동포 3만1165명 등 외국인 주민 8만7561명을 포함하면 시 전체 인구는 74만324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달 안산시로 전입한 인구는 6113명으로 최근 1년 사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여기에 전출인구 4580명을 집계하면 1533명이 순유입한 셈이다.

전입인구 3629명보다 전출인구 4231명이 더 많아 602명이 순유출됐던 지난해 3월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3728가구 규모의 그랑시티자이 1차 아파트의 입주가 진행된 해양동의 지난달 전입인구가 521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7가구의 라프리모 아파트가 들어선 선부동이 1846명으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올 하반기 2872가구 규모의 그랑시티자이 2차 아파트 준공이 예정되는 등 앞으로 신축 아파트 입주가 본격화되면 증가세는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6년 넘게 인구 감소가 이어진 안산시는 민선7기 들어 인구 감소폭이 큰 폭으로 줄어 증가세에 대한 기대감이 꾸준히 이어졌다. 실제 2019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감소폭은 9425명으로 2018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감소폭 1만7367명보다 45.7% 준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이번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는 한편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스마트허브)와 안산사이언스밸리(ASV) 등을 중심으로 추진 중인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시범도시 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를 통한 시 경쟁력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인구 증가와 함께 안산 경제동맥인 스마트허브는 올 2월 가동업체가 1만8925개 업체로 전월보다 1.5% 증가했으며 가동률도 64.1%에서 66.9%로 2.8%포인트 늘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인구가 계속 늘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도록 도시 경쟁력과 성장 동력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 사태 극복은 물론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조성을 위한 정책 마련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