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긴급생계비·돌봄 급여 지원
인천시, 긴급생계비·돌봄 급여 지원
  • 이원영기자
  • 승인 2020.04.22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발달장애인 가구 총 5000만원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시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을 받아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증발달장애인 가구에 긴급생계비와 돌봄 급여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인천시립장애인복지관으로 지정 기탁한 5000만원의 예산으로 추진되며 인천시에 거주하는 장애정도가 심한 발달장애인 및 그 가족이 지원 대상이다.

세부 지원 기준으로는 긴급생계비의 경우 휴직, 실직, 폐업 등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로 일상생활 유지에 어려운 발달장애인 가정으로 실직확인서, 휴직서, 휴·폐업 인정서류 등 관련 서류 및 그 외 소득감소를 인정할 수 있는 서류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돌봄 급여의 경우 학교, 사회복지기관, 시설 등의 장기 휴관에 따른 주 양육자 돌봄 부담 가중 및 사회참여 활동에 제약을 받고 있는 가정 중에서 발달장애인 가구 중 장애자녀가 2명 이상이거나 주 양육자가 장애인인 경우, 돌봄 대상 발달장애인 자녀 또는 이외 부양가족이 있는 가정, 기타 사유로 인하여 양육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인정되는 가구가 대상이 된다.

24일까지 인천시립장애인종합복지관에 신청하면 소정의 선정절차를 거쳐 선정된 가구에 5월6일부터 생계비 및 돌봄 급여가 지급될 예정이다.

신병철 장애인복지과장은 “이번 인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의 긴급지원을 통해 120여 중증발달장애인 가구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힘든 시기를 무사히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