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무인 버스 티켓 발권기 설치
경기도, 무인 버스 티켓 발권기 설치
  • 고춘이기자
  • 승인 2020.04.2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입국 공항버스 이용객 대상 

[경기도민일보 경기=고춘이기자] 경기도는 해외입국 도민 전용 공항버스 이용객들을 위한 ‘무인 버스 티켓 발권기’를 인천국제공항에 설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도는 해외로부터 유입되는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해외입국 무증상 도민들을 대상으로 전용 공항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그간에는 현장에 별도의 안내데스크를 마련해 방역복을 입은 인력이 일일이 노선, 발권 및 탑승방법 등을 안내해왔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언택트(Untact;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커짐에 따라 이번 무인 발권기를 설치하게 됐다.   

무인 발권기는 인천공항 1·2터미널에 각각 3대씩 총 6대가 설치됐다. 이용방법은 자신이 거주하는 시·군, 출발시간, 좌석을 선택한 다음 본인확인(주민등록번호 또는 여권번호 입력) 후 티켓을 구매·발급받으면 된다.

특히 거점 정류소 도착 후 자택까지 자가용 이용이 어려울 경우를 대비해 시·군별로 운영 중인 연계 교통수단을 예약할 수 있는 기능도 함께 갖췄다.  

무인 발권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노인이나 시·청각장애인 등을 위해 기존에 설치된 안내데스크는 이전처럼 전담 인력을 배치해 운영한다. 

이번 무인 발권기 설치로 이용객들은 무거운 짐을 들고 안내데스크와 현장 매표소를 오고가는 번거로움 없이 이전보다 더 빠르고 편리하게 전용 공항버스 티켓을 발급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사람간 접촉을 최소화해 안내데스크 등 현장에서 근무 중인 인력들의 감염위험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무인 발권기를 통해 수집한 지역별 탑승인원 등의 데이터를 각 시·군에 실시간으로 제공함으로써 시·군별 연계 교통수단의 원활한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27일까지 무인 발권기 시범 운영을 실시, 이용현황을 모니터링해 보완사항을 발굴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무인 발권기 확대 운영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용 공항버스는 오전 6시30분부터 오후 10시30분까지 인천공항에서 도내 14개 거점 정류소까지 1일 61회를 운행하며 거점 정류소 외의 장소에서는 정차하지 않는다. 

또한 31개 시·군별로 관용차·콜밴·전세버스 등 연계 교통수단 109대를 운영해 거점 정류소에서 자택까지 귀가를 지원하고 있다.  

한국어에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을 위해 공항 내 안내데스크에 국·영문 안내책자를 비치했으며 휴대폰을 소지하지 않은 입국자를 위한 공용 휴대폰도 함께 구비한 상태다. 

도는 지난달 28일부터 현재까지 총 7530명의 해외입국자를 수송해왔으며 1일 평균 358명이 전용 공항버스를 이용(4월19일 기준)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