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디저트 식품 제조·판매업체 집중 수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디저트 식품 제조·판매업체 집중 수사
  •  우영식기자
  • 승인 2020.04.2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부정·불량식품 차단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디저트 외식시장의 위해요소 차단을 위해 23일부터 29일까지 마카롱, 쿠키, 케이크 등 디저트 식품 제조·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집중 수사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주요 수사사항은 △미신고·미등록 제조·판매 △타르색소, 식중독균, 보존료 등 유해물질 기준초과 △부적합 원료 사용 △원산지 거짓표시 △비위생적인 제조 환경 등이다.

불법행위 적발 시 압류조치는 물론 공급업체까지 추적 수사해 부정·불량식품 유통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케이크, 마카롱 등의 디저트 식품은 외식시장에서도 급성장하는 만큼 도민의 관심이 높은 식품 분야”라며 “디저트 식품에 대한 집중 수사를 통해 도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