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노후 산단 정비 필요지역 지정
인천 부평구, 노후 산단 정비 필요지역 지정
  • 이원영기자
  • 승인 2020.04.2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 일원 72만1000㎡
상공에서 찍은 부평산단.
상공에서 찍은 부평산단.

 

인천 부평구는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 일원 약 72만1000㎡를 건축물 높이제한 완화 등의 적용을 받는 ‘노후 산업단지의 정비가 필요한 지역’으로 지정·공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산단 구조고도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노후 산단 정비 필요지역’으로 지정된 곳은 공개공지 확보 및 용적률, 건축물 높이제한 완화 등의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지난 2018년 건축법을 개정하면서 해당 지역을 소규모 휴식시설 등 공개공지 설치를 의무화하는 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되, 용적률을 최대 1.2배까지 높일 수 있도록 변경했다. 

이에 따라 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에 연면적 5000㎡ 이상의 건축물을 지을 경우 대지면적의 5~10%를 공개공지로 조성하면 최대 420%의 용적률이 적용된다. 기존 부평·주안산단의 용적률은 350% 수준이었다. 

구는 이번 청천동 일원의 부평산단과 십정동 일원 주안산단의 ‘노후 산단 정비 필요지역’ 지정으로 지식산업센터 건립의 사업성이 높아져 민간투자를 촉진하고 산단 구조고도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부평·주안 국가산단은 조성된 지 50년이 넘어 공장 및 주변 시설이 매우 낡아 있는 상태”라며 “이번 노후 산단 정비 필요지역 지정이 이들 산단의 첨단산업 유치 및 구조고도화, 지식산업센터 건립, 청년일자리 창출 등으로 이어져 부평의 산업경제가 몇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평구 내 부평·주안 국가산단에는 현재 1100여개 업체가 입주해 있으며 총 1만5000여명이 일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