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민신고센터’ 오늘 문 열어 
경기도, ‘도민신고센터’ 오늘 문 열어 
  • 우영식기자
  • 승인 2020.04.1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사채·부동산 거래 등 수사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불법 사채·부동산 불법 거래 등 각종 불공정 행위 신고와 수사를 한번에 진행하는 ‘도민신고센터’가 20일 수원역사 2층(옛 민원센터)에 문을 연다. 

도민신고센터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라 설치한 것으로 경기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적 상황을 틈타 불법 사채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도민피해를 막기 위한 현장 중심의 범죄 척결을 추진해 왔다. 

도민신고센터는 도민 접근성을 최우선시해 하루 평균 유동인구가 약 25만명에 달하는 수원역사에 설치됐다. 센터에는 지난 3월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된 도 특사경 소속 현장수사팀 6명이 배치된다.

수원역 주변 청소년 유해환경 정화와 성범죄 수사를 전담하며 관할 경찰서, 교육청, 시민단체 등과 긴밀히 공조해 불법 사채 및 집값담합 등 부동산 비리와 사회복지 보조금 및 청소년 대상 지능형 범죄 척결 등의 업무를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이밖에도 경기도 서민금융 복지지원센터 소속 상담원 2명이 함께 배치돼 ‘불법 채권추심 지원’ ‘채무조정상담 서비스’ 등과 연계해 소상공인과 서민들의 경제적 자립과 회생을 도울 예정이다. 불법 고금리와 대부업 채권 대리추심 등의 수사를 함께한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소상공인·주부·학생 등 사회·경제적 약자들이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종 불공정 범죄를 강력하게 수사해 나갈 방침”이라며 “도민신고센터가 도민들을 지켜주고 도민들의 삶 속에서 함께하는 현장 중심 공정가치 실현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10월 신설된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해부터 불법 대부업자 68명과 부동산 불법 전매 및 부정청약자 282명 등을 적발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