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방세·국세 한번에 합동신고
경기도, 지방세·국세 한번에 합동신고
  • 우영식기자
  • 승인 2020.04.1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 관공서 등 56곳에 설치

지방세(개인지방소득세)와 국세(종합소득세)를 지자체와 세무서를 각각 방문할 필요 없이 한 곳에서 한번에 신고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지자체 직접신고로 시행되는 개인지방소득세(종합소득세분)의 납세편의를 위해 ‘지방세·국세 합동신고센터’를 설치,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개인지방소득세는 그간 세무서에서 소득세와 함께 부가세(10%)로 신고 받아 세금만 지방자치단체 계좌로 납부했으나 지역에 맞는 공제·감면으로 지방분권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부터는 지자체가 직접 신고 받아 관리하도록 세제가 개편됐다.

정부는 방문민원에 대한 신고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세무서 외 전국 지자체에서도 국세와 지방세를 한번에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지자체와 국세청이 처음으로 함께 운영하는 합동신고센터는 5월1일부터 6월1일까지 한 달간 도내 25개 세무서와 31개 시·군 관공서 총 56곳에 각각 설치·운영된다(오산·양평·가평·연천 등 4개 시·군은 탄력적 운영). 

이곳에서는 시·군 지방소득세 담당 직원 140명과 국세청(세무서) 국세 담당직원 53명이 교차 근무하며 원스톱 세무행정서비스를 수행한다.

납세자는 도내 56곳 중 주소지에 관계없이 원하는 곳에 방문해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를 동시에 신고할 수 있다.

도는 신고처리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주요 민원을 분석하는 등 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센터 운영기간 시·군과 함께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한편, 개인지방소득세는 당초 6월1일까지 신고·납부해야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납부기한을 3개월 연장했다. 이에 따라 6월1일까지 신고만 하고 납부는 8월31일까지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 피해를 입은 납세자에 대해 신고기한도 최대 3개월(8월31일)까지 연장해준다. 신청은 5월 중 ARS 시스템(1833-9119)을 이용해 간편하게 할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