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정문화재 정기조사
경기도 지정문화재 정기조사
  • 우영식기자
  • 승인 2020.04.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ㆍ예술ㆍ학술ㆍ경관적 가치 큰 대상
2006년 8월28일 경기도 기념물 제213호로 지정된 연천 심원사지.
2006년 8월28일 경기도 기념물 제213호로 지정된 연천 심원사지.

 

경기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기념물, 문화재자료 등 도 지정문화재의 일반 현황, 입지 현황, 관리 현황 등에 관한 정기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 지정문화재 제도는 도내 문화재 중에서 ‘역사적ㆍ예술적ㆍ학술적 또는 경관적 가치가 큰’ 대상을 기념물, 유·무형문화재, 문화재자료로 지정해 보호하는 제도다.

도는 앞서 2015년 국내 최초로 전문기관인 경기문화재연구원을 통한 정기조사를 실시했으며 이번 조사는 이후 추가 지정된 문화재와 변화사항을 포함하여 시행된다. 

조사 대상은 31개 시ㆍ군 소재 기념물 183건, 문화재자료 18건 등 총 201건의 지정문화재로 올해 말까지 조사가 이뤄진다.

조사 내용은 △문헌자료, 사진자료 등 문화재 역사 △지정 당시의 조사 내용 △발굴조사 △보수ㆍ정비 현황 △보존ㆍ관리 현황 △이정표 △안내판 등 안내시설 △주변 환경정비 현황 △인터넷 지도와 내비게이션 안내 현황 등이다.

현장조사는 관련 전문가들을 점검위원으로 구성해 7월까지 실시되며 보존관리 현황 및 변화, 노후도, 훼손도, 방재설비 등 관리 실태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와 함께 문화재 및 보호구역에 대한 적정성 등에 대한 검토가 이뤄진다.

조사결과는 시ㆍ군에 통보해 문화재 보호관리 방안 수립과 보수정비 우선순위 결정, 문화재 소방 및 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문제점 개선 등에 활용되며 필요한 사업 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근거로 사용할 예정이다.

또 중장기적으로 정기조사 결과의 축적을 통해 사전 예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중장기 계획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정기조사를 통해 경기도 문화재의 가치를 보존ㆍ전승함으로써 지역의 역사문화 정체성을 확립, 경기도민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