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긴급복지 선정 기준 한시 완화
부천시, 긴급복지 선정 기준 한시 완화
  • 부천=백성기기자
  • 승인 2020.03.2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 어려움 겪는 시민 적극 보호

부천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등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것이 어려운 저소득 위기가구를 적극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7월31일까지 한시적으로 긴급복지 선정 기준을 완화하여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긴급복지는 중위소득 75% 이내(4인 가구 356만원), 금융재산이 500만원 미만인 가구 중 개별 가구의 위기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 기준의 완화 조치에 따라 기존 1억1800만원이었던 재산 기준은 1억6000만원으로 완화되며 생활준비금 공제 비율도 65%에서 100%로 확대했다. 시는 가구별로 금융재산의 약 166만원의 상승효과(4인 가구 기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급 대상자가 2년 내 동일 위기 사유로는 다시 지원할 수 없었지만 동일 위기 사유로도 지원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이미 수급 중인 가구의 생계곤란이 3개월 동안 지속되었을 때 지원했으나 긴급지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연장하여 지원할 수 있도록 완화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 긴급복지제도가 개선되어 실직, 휴·폐업, 질병·부상 등 위기상황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