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유비스병원,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 갖춰
현대유비스병원,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 갖춰
  • 이만복기자
  • 승인 2020.03.25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의료기관 최초 

 

[경기도민일보 인천=이만복기자] 현대유비스병원(인천 미추홀구 소재)에 인천지역 의료기관 중 최초로 코로나19를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워크 스루(walk through) 선별진료소’(사진)가 설치됐다. 

지역 내 감염의 위협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신속하고 안전한 검사가 매우 중요시되는 만큼 추가 인력의 배치와 장소 확보, 장비 설치 등의 어려움에도 운영을 추진하고 실행에 나섰다.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커다란 도전에 직면한 만큼 해외와 항공, 항만 등으로 연결된 인천지역에도 감염의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검사의 신속성을 높이는데 워크 스루 방식의 높은 효율성이 주목받고 있다.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검사를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공중전화 부스와 비슷한 일종의 진료 부스로 환자가 들어가면 부스 바깥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환자가 이동하면서 검사를 받는 방식이다. 완전히 분리된 공간에서 검사가 이뤄지기 때문에 접촉 범위를 최소로 하여 감염 위험을 줄이고 검사를 수행할 수 있다.

25일 이성호 병원장은 “해외에서도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을 모범사례라며 글로벌 모델로 활용하려는 노력들이 있다”며 “현대유비스병원의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는 맞춤형 모듈 방식으로 환자 안전과 신속성을 확보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워킹 스루 선별진료소를 이용하면 검사시간을 일반 선별진료소 대비 20분 정도 줄인 약 7~8분 정도 소요된다. 특히 모듈별로 음압시설을 설치하고 집중 방역을 하여 검사 후 추가 검사에까지 필요한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유비스병원의 경우 세 개의 부스를 설치했으며 한 곳의 부스를 사용한 후 소독하는 동안 다른 곳을 사용하는 방법으로 검사의 편의성과 신속성을 높일 수 있다. 

더불어 의료진과 환자의 접촉이 최소화되므로 의료진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한 검사시스템으로 해외에서도 소개되고 있다.

이성호 병원장은 “의료인으로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데 앞장서서 인천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별진료소의 운영 취지를 밝혔다.

한편, 현대유비스병원은 국민안심병원으로 선정되어 호흡기 환자와 일반 환자의 동선을 분리하여 진료, 감염병 원내 차단을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일반 환자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