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재난기본소득 지급 밝혀
여주 재난기본소득 지급 밝혀
  • 여주=권영균기자
  • 승인 2020.03.2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어려움 타개
이항진(오른쪽) 여주시장이 25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항진(오른쪽) 여주시장이 25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여주=권영균기자] 여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25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로 장기화되는 지역경제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연령, 소득과 상관없이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24일 발표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서 여주시민들은 1인당 20만원의 재난기금소득을 받을 수 있다. 4인 가족을 기준으로 할 때 총 80만원을 수령할 수 있어 가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주시 재난기본소득은 25일 24시 기준 시점부터 신청일까지 여주시에 주소지가 있는 거주자로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 절차를 거친 후에 지급받을 수 있다.

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되는 지역화폐로 지원하기 때문에 단 기간 전액 소비를 유도함으로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상 기자회견에서 이항진 시장은 “여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청정지역이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점점 커지고 시민들의 일상 또한 경제적으로 힘들다”며 “비록 많지 않은 금액이지만 재난기본소득이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농·축협 하나로마트나 이마트 등 대형 마트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누구보다도 지역 소상공인들이 매출 격감으로 고통 받고 있다”며 “재난기본소득이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는데 물꼬를 터줄 수 있기를 바라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111억원의 재난기본소득 재원 마련을 위해 불요불급한 사업을 지양하고 SOC 사업과 투자 사업 등은 시민생활과 밀접성 여부를 따져서 순위를 조정해 집행하고 있으며 행정사무에 소요되는 경상경비 절감을 통해 가용재원 확보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아울러 시는 경기도 최초로 지급할 예정인 농민수당 조기 집행도 면밀히 검토 중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