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단원보건소 선별진료소 편의
안산시 단원보건소 선별진료소 편의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0.03.2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글자판·시각지원판 비치
안산시 단원보건소가 의사소통이 어려운 이들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현재 상태를 정확하게 표현하도록 돕기 위해 그림 글자판 및 시각지원판을 비치했다.
안산시 단원보건소가 의사소통이 어려운 이들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현재 상태를 정확하게 표현하도록 돕기 위해 그림 글자판 및 시각지원판을 비치했다.

 

안산시 단원보건소는 의사소통이 어려운 이들이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현재 상태를 정확하게 표현하도록 돕기 위해 그림 글자판 및 시각지원판을 비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 관련 의사소통을 돕는 그림 글자판은 보완대체의사소통(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으로 장애인, 외국인 주민, 노인 등 말로 의사를 나타내기 어려운 사람이 본인의 말을 보완하거나 대체하기 위해 사용하는 모든 전략과 방법을 의미한다.

코로나19 그림 글자판 및 시각지원판은 ‘사람과 소통 언어치료 AAC센터’에서 제작하고 단원보건소와 안산시장애인복지관이 함께 협력해 코로나19로 선별진료소 방문 시 말로 의사소통이 어려워 이중고를 겪을 수 있는 시민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의사소통 도움 그림 글자판은 장애인과 외국인뿐 아니라 비장애인 진료 시에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의료진들과 의심 환자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림막이 있어 상대방의 말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상황에서 침방울 감염의 위험을 낮추고 정확한 진료와 의료진 보호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그림 글자판 및 시각지원판이 감염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취약계층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또 하나의 소통창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