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출발식 규모 축소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출발식 규모 축소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3.1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부터 순회 ‘부흥의 불’ 행사 1000→250명…1/4로 검토 중
일본 나가사키현 후지사와의 에노시마 신사 기념품 판매장에서 마스크를 쓴 이곳 직원이 제품을 진열하고 있다. 현지 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후 관광지 등 방문객이 크게 줄었다고 전했다.
일본 나가사키현 후지사와의 에노시마 신사 기념품 판매장에서 마스크를 쓴 이곳 직원이 제품을 진열하고 있다. 현지 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후 관광지 등 방문객이 크게 줄었다고 전했다.

 

7월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대회 성화 봉송 출발식 규모가 축소된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10일 “코로나19이 확대되는 가운데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국내 성화 봉송 출발식 규모를 축소할 방침이다”고 보도했다.

무토 우토시로 대회조직위 사무총장은 “자세한 사항은 후쿠시마현과 조정한 후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20일부터 25일까지 성화를 순회하는 ‘부흥의 불’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무토 사무총장은 “부흥의 불 행사를 완전히 중단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단 조직위가 관람 자제를 당부할 가능성은 있다. 당초 1000명 규모의 행사였지만 4분의 1로 줄이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현재 도쿄올림픽 취소 또는 연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올림픽 개최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안팎에서 일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