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 남았다…여자 골프 도쿄행 막차 타게 될 주인공은?
한 장 남았다…여자 골프 도쿄행 막차 타게 될 주인공은?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3.0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식스’ 이정은ㆍ‘골프 여제’ 박인비ㆍ‘골프 천재’ 김효주 경쟁 예고
라인업하는 ‘핫식스’ 이정은.
라인업하는 ‘핫식스’ 이정은.

 

19일 재개되는 볼빅 파운더스컵서 선의의 경쟁 이어간다

 

올 여름 도쿄로 향하려는 골프 태극낭자들의 경쟁이 날로 날아오르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골프에는 6월 세계랭킹 기준 상위 선수들이 나설 수 있다. 세계랭킹 15위 이내 선수 중 국가당 최대 4명에게 출전 기회를 준다.

세계랭킹 1위를 지키고 있는 고진영과 3위 박성현은 안정권으로 분류된다. 6위 김세영도 이변이 없는 한 올림픽 진출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남은 한 장을 두고 ‘핫식스’ 이정은과 ‘골프 여제’ 박인비, ‘골프 천재’ 김효주가 다투는 형국이다. 세 선수 모두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보유하고 있지만 지금 추이로는 어쨌든 이들 중 한 명은 도쿄에 갈 수 없다.

지난 2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는 이정은이 10위로 11위의 박인비를 간신히 앞섰다. 이정은은 랭킹포인트 4.54점으로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톱10의 마지막 자리를 차지했다. 김효주는 13위를 유지했다. 

최근 기세만 보면 박인비가 가장 앞선다. 

두 달 전까지만 해도 박인비의 올림픽 진출은 쉽지 않은 과제로 여겨졌다. 세계랭킹 16위로 한국 선수 중 세 번째로 높은 이정은(당시 7위)보다 9계단이나 뒤처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인비가 새해 첫 대회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공동 2위와 지난달 LPGA 투어 한다 호주여자오픈 우승으로 상승세를 타면서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LPGA 투어 아시아권 대회가 연거푸 취소되면서 잠시 숨을 고른 태극낭자들은 19일 재개되는 볼빅 파운더스컵에서 선의의 경쟁을 이어간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