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선수 “월급 필요 없으니 한국 떠나겠다”
외국인선수 “월급 필요 없으니 한국 떠나겠다”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2.2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앨런 더햄, 코로나19 불안감 이유 자진 퇴출 선택
부산 KT 앨런 더햄
부산 KT 앨런 더햄

28일 창원ㆍ3월1일 부산서 열리는 영남권 경기 중계 편성서 빠져

 

“‘괜찮다’ ‘안전하다’고 설득하는 것도 이제 못할 일이다. 선수들이 계속해서 물어보고 불안해 한다. 미안해서 더 이상 말도 못하겠다.” (A구단 감독)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에 돌입한 남자 프로농구가 외국인선수들의 ‘집단 탈출’ 우려로 긴장하고 있다.

지난 26일 부산 KT에 따르면 외국인선수 앨런 더햄(32)이 코로나19 불안감을 이유로 자진해서 한국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KT 관계자는 “무관중 경기임을 알리며 안전을 강조하고 설득했지만 ‘월급도 필요 없으니 한국을 떠나겠다’는 의사가 완강했다”고 설명했다.

27일 출국으로 KBL의 징계를 받아도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규정에 따르면 계약 중인 선수가 일방적으로 팀을 떠나며 계약을 파기할 경우 선수 자격 박탈의 징계를 받게 된다.

최근 일부 외국인선수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동요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공식적으로 ‘한국 보이콧’을 선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도미노처럼 연쇄적으로 이탈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A구단 감독은 “미국 대사관이 선수들에게 코로나19 관련 주의사항과 안전을 확인하는 연락을 취하고 있다. 이들의 위치까지 파악하고 관리한다”며 “그러다보니 선수들이 많이 동요하고 있다. 미국에서 가족이나 친구들이 불안해하고 있어 마음이 무거운 모습이다”고 전했다.

이어 “설득하면서 시즌을 끝까지 함께 하자고 하면 ‘알겠다’고 대답하지만 불안에 떠는 모습에 마음이 불편하고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B구단의 외국인선수는 더햄처럼 한국을 떠날 마음을 갖고 있다. 조만간 구단과 미팅을 통해 최종적으로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외국인선수들은 단체 메시지방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안부를 물으며 지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전염에 대한 걱정도 있지만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귀국을 하지 못하거나 귀국 후에 격리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며 이탈 확대 가능성을 걱정했다.

국내 선수들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익명을 요구한 선수는 “리그의 방침이기 때문에 무관중 경기를 따르고 있지만 선수들도 당연히 불안하다. 나의 전염도 그렇지만 가족과 아이들이 걱정이다. 임산부가 있는 선수들은 걱정이 더 크다”고 말했다.

KBL은 임시 조치로 숙소 사용을 허가했다. 일부 구단이 선수들의 출퇴근을 제한하며 외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있지만 집단생활이 더 위험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창원, 다음달 1일 부산에서 열리는 영남권 경기는 중계 편성에서 빠졌다.

자연스레 무관중 경기의 효용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프로축구연맹이 개막을 무기한 연기하며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과 대조적으로 소극적인 대처 아니냐는 목소리가 있다.

무관중 경기는 전염병 확산을 위해 다수의 사람이 모이는 걸 방지하기 위한 것이지만 관중 없이 경기를 치러도 출입하는 인원은 대략 120여명이라는 게 현장의 설명이다.

선수와 관계자의 안전을 장담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선수단이 홈과 원정을 오가기 때문에 감염될 경우 전파 위험은 일반인보다 훨씬 큰 편이다.

한편,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수뇌부의 지시에 따라 리그 중단과 관련해 분위기 파악에 나섰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