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매일 비상대책회의 열어
인천 중구 매일 비상대책회의 열어
  • 이만복기자
  • 승인 2020.02.1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틈없는 코로나19 대응체제 지속 유지
중구가 코로나19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중구가 코로나19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인천 중구는 지난달 27일부터 매일 코로나19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여는 등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코로나19에 빈틈없이 대응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24시간 비상방역근무 체제를 구축하고 보건소 인력보강과 1:1 전담인력에 대한 별도 행정인원을 배치하여 1:1 전담제 지정관리를 실시하는 등 효율적인 접촉자 관리에 대한 방역대책반을 운영하는 한편 ‘인천 중구 코로나19 알리미 사이트’를 구축해 주민 홍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구는 재난취약 계층에게 건강관리와 주민피해 예방을 위한 방역물품을 지속적으로 배부하고 있으며 방역물품을 선제적으로 비축해 필요시 신속하게 주민들에게 배부할 계획이다.

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을 지속하는 한편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차이나타운의 주말 차 없는 거리, 1회용품 사용규제 한시적 유예 조치를 취했고 소상공인 융자 지원 자격 완화와 금액 확대,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구민에게는 긴급복지급여 지원, 지방세 징수 유예 등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철저하게 대응할 것이며 침체된 지역경제의 돌파구 마련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