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 코로나19 피해자 지방세 혜택
인천 계양구, 코로나19 피해자 지방세 혜택
  • 이원영기자
  • 승인 2020.02.13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한연장 징수·세무조사 유예 등

인천 계양구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지원하기 위해 기한연장, 징수 유예, 세무조사 유예 등 지방세 지원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 등 직간접 피해자로 취득세, 지방소득세, 종업원분 주민세 등 신고·납부하는 세목은 6개월(1회 연장, 최대 1년) 범위 내에서 신고·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이미 고지한 지방세 및 앞으로 과세될 지방세에 대해서도 납부가 어려울 경우 6개월(1회 연장, 최대 1년) 범위 내에서 징수 유예 등 세정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부과제척기간 만료 임박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확진자, 격리자 및 피해 업체 등에 대해서도 지방자치단체장이 결정하는 기간까지 세무조사를 유예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관내 납세자가 있을 경우 실질적인 지방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조세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